청어람 월례강좌

[동영상] 동성애, 사랑과 혐오 사이를 묻다 “종합토론” (홍성수/한채윤/양희송)

한국사회에서 동성애는 양가적 모습을 가지고 있습니다. 문화예술 영역에서는 과거에 비해 훨씬 자연스럽게 다루어지는 반면, ‘차별금지법’을 비롯한 사회 제도적 측면에서는 강력한 대립이 형성되어 있습니다. 이 논란의 적지 않은 부분은 역시 주장의 근거를 놓고 대치하는 팩트 체크의 문제가 있고, 이를 둘러싼 정서에는 ‘포비아’ 요소가 적지 않습니다. 또한 이를 표출하는 방식은 너무 쉽게 거리낌 없는 ‘혐오’로 내달리곤 합니다. 청어람의 4월 월례강좌는 ‘동성애 혐오, 사회적 현실과 법적 규제의 쟁점’에 관한 홍성수 교수의 발제와 ‘죄는 미워하되 죄인은 사랑하라?’를 주제로 한채윤 이사의 발제를 진행했습니다.

홍성수, 한채윤 두 분의 발제 후 발제자들 간의 토론 및 참석한 청중들과 질의응답 시간을 가졌습니다.


청어람 후원 회원들께 제공하는 컨텐츠입니다.

프리미엄 컨텐츠와 강좌 생중계는 청어람 후원회원께만 제공합니다.

후원회원 가입과 로그인 후 사용해 주세요

후원회원 가입(모든영상)


청어람
청어람

한국교회와 사회의 다음세대를 위한 인재발전소, 청어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