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좌/행사

[청어람X비아토르 북토크] 텍스트를 넘어 콘텍스트로, 어떻게?

<텍스트를 넘어 콘텍스트로> 출간 기념 북토크

“오직 성경!” “오직 예수!”를 외치는 한국 교회는 어쩌다 사랑과 용서를 잃어버리고 배제와 혐오의 중심에 서게 되었는가? 성경이라는 텍스트에 갇혀 본질을 놓친 한국 교회를 회복시킬 실마리는 어디서 찾아야 하는가? 그 어느 때보다 심각하게 표류하고 있는 한국 교회에 관한 인문학적 성찰의 결과물로 《텍스트를 넘어 콘텍스트로》를 출간한 최종원 교수를 모시고 궁극적으로 한국 교회가 직면한 문제를 풀어나가기 위해 필요한 것이 무엇인지 함께 고민하는 자리를 마련했습니다.

 한국 교회 현상과 지향점에 관해 일관된 관점으로 분석, 비판, 전망을 시도하고 있는 저자는 오늘 한국 교회가 성경의 텍스트에 대한 과도한 집착으로 인해 콘텍스트를 충분히 고민하지 못한다고 진단합니다. 그리고 모든 것을 성경으로 환원하는 엄정한 신학적 사유를 넘어 인문학적 상상력과 시선으로 교회와 사회를 바라보기를 요청합니다. 지금은 사람과 세상에 관한 이해와 공감을 쌓아 가야 하기 때문입니다.

 그저 변방에서 들리는 하나의 작은 목소리라 외면하지 말고, 오늘의 한국 교회에서 텍스트와 콘텍스트를 연결하기 위해 고민하고 애쓰는 이들이 서로 배우고, 공감을 나누고, 희망을 다짐하는 자리가 되기를 바랍니다.

프로그램

  • 1부: 저자 강의(최종원 교수)
  • 2부: 대담/질의 응답(진행 : 옥명호, <복음과상황> 편집장)

저자 소개  

최종원 ㅡ 서유럽 중세사를 전공한 역사학자이며 캐나다 밴쿠버기독교세계관대학원(VIEW) 교수입니다. 경희대학교에서 회계학을, 같은 대학 대학원에서 서양사를 공부하고 영국 버밍엄대학교에서 중세 말 잉글랜드의 대학과 종교 담론에 관한 논문으로 역사학 박사 학위를 받았습니다. 인문주의 정신의 존중이 한국 교회 회복의 시작이라고 믿는 그는 인문학적 시각과 통찰로 한국 교회를 읽어 나가는 글쓰기와 강의를 하고 있습니다. 특히 초대 교회로부터 근현대 교회의 역사를 신학적 관점이 아닌 역사적 관점으로 풀어 나가는 ‘교회사 다시 읽기 3부작’을 기획하고 집필 중입니다. 그 첫 책 《초대교회사 다시 읽기》(홍성사)는 <국민일보> ‘2018 최고의 책’과 <크리스채너티투데이CTK> ‘2019 도서대상’에 선정되는 등 독자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습니다. 더불어 중세부터 근현대를 포괄하는 유럽 지성사의 흐름을 오늘 한국 교회의 상황과 연결하여 인문주의적 성찰점을 찾는 작업도 진행하고 있습니다. 《초대교회사 다시 읽기》, 《왜 존 왕은 마그나카르타를 승인했을까?》(자음과모음), 《서양문화사 강의》(공저, 형설출판사)를 썼으며, 《12세기 르네상스》(심산문화), 《UBC 열왕기》(공역, 성서유니온) 등을 우리말로 옮겼습니다. “15세기 옥스브리지의 재속 칼리지 설립 운동”, “위클리프와 옥스퍼드의 롤라드파”, “천국을 향한 약속어음―중세 유럽 면벌부 이론의 변화 연구”를 비롯한 중세의 대학, 면벌부, 위클리프와 롤라드 운동 등에 대한 논문을 10여 편 발표했습니다.

신청안내

  • 일시 : 2019년 7월 25일(목) 7:30PM
  • 장소 : 낙원상가 5층 청어람홀(520호) [위치보기]
  • 참가비 : 무료

행사 당일 현장에서 책을 구매하실 수 있습니다.
이 북토크는 비아토르와 <복음과상황>의 후원으로 진행되는 행사입니다.

신청 하기


청어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