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캠페인 레터_05] 안녕하세요. 청어람 이사회입니다.

2023-01-04

안녕하세요, 새해를 맞아 청어람 이사회에서 인사드립니다. 여러분과 가정과 교회에 하나님의 큰 축복이 있기를 기원합니다.


📍 청어람의 외부자적 내부자, 이사회가 본 청어람

청어람 이사회는 청어람 초기부터 있지 않았고 이사회다운 조직도 아니었습니다. 청어람의 미래에 대해 걱정이 생긴 즈음부터 이사회 조직이 조금씩 구체화되었습니다. 이사회는 청어람의 안에 있기도 하고 밖에 있기도 한 구성입니다. 그래서 후원자의 시각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이번 후원 캠페인을 시작하기 전에 청어람의 이전이 필요하다는 논의가 나왔을 때 이사진들은 실무진에게 역정을 내었습니다. '지금이 어떤 경제 상황인데...' 하지만 동시에 어디가 괜찮은지 검색해보고 각자 경험한 부동산 업계의 정황을 동원하여 새 공간 마련에 대한 의견을 보태기 시작했습니다.


먼저 안의 입장에서, 후원 캠페인을 시작하면서 올라오는 의견을 같이 보았습니다. 제대로 구상도 없이 앞으로 열심히 할 테니 좀 도와달라는 것 아니냐는 시각도 있고, 그런 시각에 실무진이 나름 합리적인 대답을 올리기도 하지만 사실 이사진과 실무진이 스스로에게 가장 많이 던지는 질문입니다. 우리는 무슨 뻔뻔함으로 사람들에게 지원을 요청하고 있는가? 


📍왜 나는 청어람에 후원을 하고 응원을 하는가?

이제 밖의 입장에서, 왜 나는 청어람에 후원을 하고 응원을 하는가? 생각해 보았습니다. 첫째, 청년의 나이를 넘긴 입장에서는 청년 사역의 중요성을 알지만 청년과 함께 하기엔 현실적인 거리감이 있습니다. 그래서 나 대신 청년을 잘 알고 함께 해줄 누군가를 기대하게 됩니다. 둘째, 기존교회 구조에서 잘 진행할 수 없었던 신앙에 대한 물음과 노력들을 감당해줄 누군가를 또한 찾게 됩니다. 청어람은 이 두 요소를 충분히 충족시켜 주었습니다. 사실 셋째가 제일 중요한데 저희 같은 꼰대가 숟가락 하나 얹어 꼽사리 낄 수 있고, 그래서 생물학적인 나이를 잠시 잊고 마음의 청년으로 돌아갈 수 있는 곳이 바로 청어람이기 때문입니다.


청년이 변하듯 청어람도 계속 변하고 있습니다. 코로나 여건 속에서 사역의 생태계가 변했습니다. 청어람은 거기서 잘 생존했다고 봅니다. 앞으로 '도약'보다 '내실'이 더 중요한 시기를 한동안 보낼지 모르겠습니다.


여러분은 어떤 2023년을 기대하고 계획하고 계신가요? 그중에 다른 사람은 몰라도 청어람이라면 반기고 응원해줄 것은 무엇이 있나요? 그 정도라면 청어람이 있어야 할 이유로 충분하지 않겠습니까? 우리 함께 2023년을 뚜벅뚜벅 걸어보아요.


- 청어람 이사회 김은아, 윤환철, 이웅배, 최은, 최의헌, 최지혜, 황병구 올림


지난 12월에 청어람 플리마켓에 방문해주신 분들께 '청어람에게 할 말'을 부탁드려봤어요. 어떤 말들이 나왔을까요? 😋



 청어람 랩 살펴보기 


청어람 '요즘' 메일링 구독

'요즘'을 구독하시면 격주로 청어람 소식을 전해드립니다. :)

개인정보 수집 및 이용

뉴스레터 발송을 위한 최소한의 개인정보를 수집하고 이용합니다. 수집된 정보는 발송 외 다른 목적으로 이용되지 않으며, 서비스가 종료되거나 구독을 해지할 경우 즉시 파기됩니다.

광고성 정보 수신

제휴 콘텐츠, 프로모션, 이벤트 정보 등의 광고성 정보를 수신합니다.

0

서울 마포구 와우산로 40 창영빌딩 4층 | 02-319-5600 | iam@ichungeoram.com

사업자등록번호: 503-82-79507 | 통신판매업 신고 번호: 2019-서울종로-0981호

대표: 오수경 | 개인정보보호책임: 오수경


이용약관  개인정보처리방침



Copyright ⓒ 2021 청어람ARMC All rights reserved.